• 고액결제의 경우 안전을 위해 카드사에서 확인전화를 드릴 수도 있습니다. 확인과정에서 도난 카드의 사용이나 타인 명의의 주문등 정상적인 주문이 아니라고 판단될 경우 임의로 주문을 보류 또는 취소할 수 있습니다.  

    무통장 입금은 상품 구매 대금은 PC뱅킹, 인터넷뱅킹, 텔레뱅킹 혹은 가까운 은행에서 직접 입금하시면 됩니다.  
    주문시 입력한 입금자명과 실제입금자의 성명이 반드시 일치하여야 하며, 7일 이내로 입금을 하셔야 하며 입금되지 않은 주문은 자동취소 됩니다.
    - 산간벽지나 도서지방은 별도의 추가금액을 지불하셔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고객님께서 주문하신 상품은 입금 확인후 배송해 드립니다. 다만, 상품종류에 따라서 상품의 배송이 다소 지연될 수 있습니다.
    [2022.05.이데일리]아트부산 출품작 완판

    중저가 젊은 작가 거래 활발, 고가 유명작가는 주춤

    덕분에 ‘팔릴 만한 작가’의 작품들은 일찌감치 ‘완판’ 대열에 들어섰다. 아뜰리에아키에선 대표작가 채지민(39)과 정성준(41)의 작품을 첫날 모두 ‘털었다’. 채 작가는 ‘그건 내 알 바가 아님’(It’s Not My Business·2022) 등 50호 2점을 600만원씩에, 100호 2점을 1100만원씩에 파는 등 5점을 완판했다. 정 작가는 ‘와우! 결국에는’(Wow! Finally!·2022) 등 20호 600만원, 100호 2800만원 등 6점을 모두 팔았다.

    이데일리

    ‘아트부산 2022’의 아뜰리에아키 전경. 앞쪽으로 작가 정성준의 ‘어떻게 느낄지 내가 결정할 거고, 오늘은 행복할 거고’(I’ll Decide How I Fell, I’ll Be Happy Today·2022·왼쪽)와 ‘와우! 결국에는’(Wow! Finally!·2022)이 나란히 걸렸다. 각각 2800만원과 600만원에 팔려나가는 등 정 작가의 작품 6점은 모두 첫날 완판됐다(사진=오현주 문화전문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선화랑에서 출품한 작가 이영지(47)의 14점도 ‘솔드아웃’을 신고했다. 하얀 새가 등장해 사람에게 따뜻한 이야기를 전하는 그림으로 인기가 높은 작가는 그중 20호 크기 9점(600만원)을 비롯해 첫날에만 13점을 컬렉터의 손에 들려보냈다.

    갤러리애프터눈이 단 한 명의 작가 김희수(38)의 작품 121점만으로 채운 부스에선 ‘즐거운 비명’이 터졌다. 방탄소년단 RM이 샀다고 알려지면서 유명세를 탄 작가의 작품이 첫날 개막 3시간 만에 ‘완판’을 알리면서 갤러리에 2억여원의 실적을 쥐여준 덕이다. 50만원 상당의 드로잉 100점과 호당 30만원인 캔버스화 21점 등이 순식간에 동났다. 갤러리 측은 “주로 3040 컬렉터가 대거 방문해 남김없이 사갔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아트부산 2022’의 선화랑 전경. 향불작가 이길우의 작품(‘끈적한, 갈증해소’ 2021, ‘날고 싶은 새’ 2020)들 사이로 작가 이영지의 ‘모든 오늘이 너였으면 해’(2022) 등 20호 크기 9점이 보인다. 특히 이영지 작가는 첫날 600만원씩에 판 9점 등을 비롯해 14점 모두를 완판했다(사진=오현주 문화전문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희준(34) 작가의 크고 작은 회화 7점도 ‘싹쓸이’ 대열에 섰다. 개막 첫날 ‘오픈 5분 만에 완판’이란 신기록을 쓴 이 작가의 작품들은 국제갤러리에 걸렸는데, 작은 그림 ‘플로팅 플로어 No 16’(Floating Floor No. 16·2022) 등은 200∼300만원씩에, 대작 ‘청동여인상’(Bronze Woman·2021)은 4000만원에 팔려나갔다.

    ‘팔릴 만한 작가’들에는 젊은 작가만 있진 않았다. 올해 베네치아비엔날레 공식 특별전 초대작가로 나서 주목을 받은 작가 전광영(78)은 붉은색 120호 ‘집합’(Aggregation 15-DE087)을 2억 2000만원에 파는 등, 갤러리조은에 건 4점 모두를 판매했다. 또 국제갤러리에서 출품한 유영국(86)의 ‘워크’(1990)는 15억원에, 하종현(87)의 ‘접합 09-010’(2009)은 7억 7000만원에, 아시아 최대 갤러리로 꼽히는 홍콩의 탕컨템포러리아트는 중국작가 자오자오의 ‘하늘’(Sky·2021)을 8000만원대에 새 주인에게 넘겼다.


    ‘아트부산 2022’의 갤러리조은 전경. 올해 베네치아비엔날레 공식 특별전 초대작가로 나서 주목을 받은 작가 전광영(78)은 붉은색 120호 ‘집합’(Aggregation 15-DE087)은 연신 관람객들의 카메라 세례를 받았다. 작품은 2억 2000만원에 팔렸다(사진=오현주 문화전문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반면 쿠사마 야요이의 60억원대 ‘호박’ 부조작품, 게르하르트 리히터의 40억원대 회화작품, 파블로 피카소의 50억원대 회화작품, 로버트 인디애너의 30억원대 입체작품 등은 판매소식을 전하지 못했다.



    https://www.edaily.co.kr/news/read?newsId=01085686632329576&amp;mediaCodeNo=257

    기본 정보
    상품명 [2022.05.이데일리]아트부산 출품작 완판
    판매가 1원
    상품 옵션
    옵션 선택
    상품 목록

    할인가가 적용된 최종 결제예정금액은 주문 시 확인할 수 있습니다.